2014년 10월
2012년 10월
2012년 04월
2011년 12월
2011년 06월
2010년 02월
2010년 01월
2009년 12월
2009년 11월
2009년 10월
more...

rss

skin by 나특한



natkhan's Trip

natkhan's Listening Logs

Subscribe with Bloglines

Against E-mail Collecting Robots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Spiderman 2

스파이더맨은 더 스마트해졌고 토비 매과이어는 더 '븅신'같더군요.(토비는 그게 매력이긴하지만요) 무엇보다 닥터 옥토퍼스는 최고였습니다. 역대 악당 캐릭터 중 가장 설득력있고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라 생각할 정도였으니까요.(물론 과학적으로 설득력이 있진 않습니다;;)

마블 코믹스가 블럭버스터 영화로 변환하는 과정은 쉬운 일이 당연히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그 예의 어둡고 음침한 분위기에 강렬하고 키치적인 톤이 실사 영화에서 잘 살아나야하고 만화적인 과장된 동선과 히어로들의 고뇌도 빠뜨려선 안되는것이기도 하니까요.
헐리웃 산 블럭버스터의 템플릿에 맞추다보면 현란하고 멋지기만하지 코믹스의 느낌을 이어가지 못할테고 그렇다고 음울한 분위기와 히어로들의 고민에만 촛점을 두면 짧은 시간에 맥락이 매끄럽게 전개되기도 힘들뿐더러 너무 심각해져서 오락영화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못하게 될 수도 있을테구요.
그런면에서 [스파이더맨 2]는 거의 유일하게 성공적으로 영화화한 마블 코믹스라고 하고 싶습니다.

그러니까 [스파이더맨]을 아주 지루하게 본 저에게 이번 속편은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코믹스의 장점과 영화의 장점을 잘 살렸다는 생각에서이기도 하지만 다시 말하지만 닥터 옥토퍼스때문에 좋아하지 않을 수가 없네요. 정말이지 멋지지 않습니까?
캐릭터도 그렇지만 캐스팅도 훌륭했습니다. 알프레드 몰리나란 배우가 이렇게 묘한 표정을 만들어내는 사람인줄 몰랐었으니까요.
프리다와 함께 뉴욕으로 건너왔던 화가 디에고가 이 영화에선 뉴욕을 위협하는 천재과학자라니 흥미로울 수 밖에요.


# 드라마가 아슬아슬한것도 재미있었습니다. 정체탄로에 대한 곳곳의 반응말이죠.

# 브루스 캠벨은 또 나왔더군요. :)

# 숙모를 납치하고 구하는 닥터 옥토퍼스와 스파이더맨의 건물 외벽 격투씬은 키어스틴 던스트를 두고 싸우던 어떤 장면보다 몰입되는 장면이었습니다. 다시 보고 싶은 장면이에요.

# 철없는 키덜트라 영화를 보고 나와서는 거미줄쏘면서 집까지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생각만했으면 다행인데 걸으면서 줄곧 건물벽에 거미줄을 쏘아댔어요. 물론 실제로 쏘진 않았습니다. (정체가 탄로나면 피곤하잖아요;;;;; )
by 나특한 | 2004/07/04 15:59 | In Theater | 트랙백(3) | 덧글(14)
Tracked from 푸무클의 놀이터 at 2004/07/05 09:56

제목 : 스파이더맨2~ 췩;;;;; -ㅂ-;
어제 저녁 시네시티에서 나특한, 쎄미와 함께 "스파이더맨2"를 봤어.^^ 음.. 결론부터 말하자면.. 재밌어.^_^ 물론 미국 특유의 '영웅주의'라고 해야하나 그런 냄새가 좀 풍기긴 하지만.. 가볍게 즐기면서 볼만한 영화였다고 생각해. 맘에 들었던 건... 으레 "맨"이라는 단어가 끝에 붙는 영웅들은 천하무적, 천상천아유아독존.. 정말 아무런 단점도 흠도 없는 사람처럼 묘사되는 경우가 많잖아. 그런데 스파이더맨2 에선 스파이더맨의 완벽한 모습 뒷면의 인간적인 갈등과 냄새가 풍기는 내용들이 많아서 재밌었어. 특히........more

Tracked from Ssemi's .. at 2004/07/05 10:51

제목 : 슈렉2 + 연예인 그리고 스파이더맨2
오래만에 영화 이야기를 씁니다 ^^;; 사실 정말로 영화를 오랜만에 보게 되어, 그 전까지는 쓸 영화가 없었습니다. 극장이라는 곳을 정말 오랜만에 가게 하도록 만든 영화 2편을 이야기 해야겠네요 슈렉2 먼저 이야기할 영화는 슈렉2 입니다 (먼저 봤으니까요~) 사실 뭐 별로 이야기할 내용은 없습니다. 왜냐면.......... 영화를 즐감하고 극장을 나오면서 머리속에는 영화를 본 생각이 하나도 안나는군요. 많이 웃다가 나온 생각만 들었답니다. 일단 그래도 포스팅 하는 의미가 있기 때문에 기억을 되돌리......more

Tracked from 잠보니스틱스 at 2004/07/10 23:23

제목 : Spider's Web!
2004년 7월 10일 갱신 일단은 이글루 내부의 <스파이더맨 2> 관련 포스팅으로 범위를 한정. ★개봉 전의 두근거림★ →당신의 다정한 이웃이 돌아온다! →신경쓰이는 캐릭터 두 명 →기다려라 스파이디 내가 간다~ →예매만이 살길이다 →설마 예고편이 전부는 아니겠지 →이런 컷을 원한다고, 음. →포스터 갤러리 →부업은 히어로의 숙명 →보아야하나 말아야하나 →상자가 슈퍼영웅을 이길 순 없지... →인간적인 영웅, 꼭 보고 싶다 ★돈이 아깝지 않았다!★ belle님 | Frankenst......more

Commented by Elliot at 2004/07/04 16:37
브루스 캠벨, 이번엔 알아봤어요! 괜히 반갑더라고요.

예전에 토비 맥과이어를 좋아하다가 자꾸만 어딘가 무서워 보이는 외모때문에 별로였었는데, 이번에 다시 조금 좋아졌어요. 배경 화면도 피터와 엠제이로 바꿨고요. 얼른 다시 보고 싶어요, 이 영화. 같이 보기로 한 친구가 얼른 보자고 해야 할 텐데 말이에요.

저는 '닥 옥'이 별로였는데 많은 분들이 굉장히 매력적인 캐릭터로 꼽으시더군요. 저는 자꾸만 이기적이었던 프라다의 캐릭터와 겹쳐졌고, 표정이 내내 어색하게 느껴졌었어요. 그래도 1편에선 어색하게 느껴졌던 토비 맥과이어와 키어스틴 던스트는 꽤 어울려 보였어요. 아무튼 이 영화 너무너무 좋은 거 있죠!
Commented by 하지메 at 2004/07/04 16:40
오늘 보러갑니다. 이곳저곳에 올라온 포스트를 보니... 빨리 안보면 큰일날 듯 하여... 어떻든 기대중입니다.
...그리고 링크, 신고합니다.
Commented by goodvibe at 2004/07/04 20:57
그 거미줄을 보기 싫은 사람 얼굴에 마구 쏴주고 싶더군요...;;;
닥터 옥이 평소에 허리운동을 열심히 했을 것이다에 한 표.
Commented by Ssemi™ at 2004/07/04 21:44
췩~~~~~##
Commented by Noki at 2004/07/04 22:20
꼭 보고 말것입니다. 아아아아. 토비맥과이어는 멍청하고 븅신같은게 진짜 매력이지요. 캬아!
Commented by 나특한 at 2004/07/04 23:45
Elliot/ 전 닥 옥의 그 묘하면서 어색한듯한 표정이 오히려 캐릭터의 복잡한 심경을 적절하게 표현해주었다고 생각하거든요

하지메/ DLP상영하는곳도 있다고 하더군요. 이왕이면 그런곳에서 보는것이 더 좋을듯해요. 그리고.. 반갑습니다 :D

goodvibe/ 맞아요. 보기 싫은 사람 얼굴에 쏘기. 쏴서 둘둘 말아 거꾸로 매달아놓고 싶은 사람도 몇 있어요;)

Ssemi™/ 취익 ~~~~###

Noki/ 역시 토비 매과이어는 어벙벙이 매력인가봐요. :)
Commented by 푸무클 at 2004/07/05 09:55
토비 맥과이어가 더 "븅신" 같아진 건 동감 =ㅂ=;; 난 왜 "븅신"이란 표현을 생각해내지 못했을까; 하하;;
이거 보고 나와서 난 너와 쎄미가 쏘아대는 거미줄 때문에 허우적댔다..ㅡ.ㅡ;
(담에 스크림이나 덤앤더머 같은 영화 보면 어떨지 자못 궁금해지고 있어;)
Commented by 나특한 at 2004/07/05 13:16
푸무클/ 스크림이나 덤앤더머는 봐도 별 징후가 없을껄? 모방을 하고 싶을 만큼 멋있어야 하는거지.
Commented by 푸무클 at 2004/07/05 13:59
그럼..음; 레옹은 어때 =ㅂ=;;;
Commented by 잠본이 at 2004/07/05 16:27
생각해보면 프리다에서는 프리다의 꿈 속에서 디에고가 킹콩이 되어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을 기어오르다 굴러떨어지는 장면이...(문어박사가 물에 빠지는 건 예고된 것이었던가! <-아닙니다)
Commented by 나특한 at 2004/07/05 18:33
푸무클/ 레옹을 뭘 따라해;; 아라한 같은거 봐야지.. 전철에서 장풍 쏨 ;;;

잠본이/ 그런 장면이 있었죠? 그러고보면 운명이었나봐요..(..;)
Commented by 사탕발가락 at 2004/07/05 22:36
함께 하지 못해서 너무너무 아쉬워요... ㅡㅜ
Commented by 사탕발가락 at 2004/07/05 22:37
근데 나특한님.. 전에 얘기했던 배너는 어떻게 되었나요??
바쁜데 괜히 귀찮게 해드리는건 아닌지.. ^^;;
Commented by 나특한 at 2004/07/05 23:42
사탕발가락/ 저도 아쉬워요. 다음기회엔 꼭 :)
그리고 배너는 사실 모임명을 바꾸려고 하다가 늦어졌네요. 지금 후다닥 만들어야겠어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결국, 여기까지 성장을 희망이 -..
by data recov at 07/26
비공개/ 오랜만이에요. 딴데서 ..
by 나특한 at 05/31
달이/ URL이라도 남겨 오디냐! 밥..
by 나특한 at 05/31
형 잘 지내지? ^^;; 오랜만에 생..
by 달이 at 04/09
(상큼하게) 찌질해요(2). 전..
by breeze at 02/12
제유법을 뜻하는 단어라고 합니다...
by 나특한 at 01/27
시네도키 뉴욕, 시네도키는 이..
by fein at 01/26
새해 복 많이. 급히 다녀갔다. 1..
by 1mokiss at 01/03
드디어 토요일에 보러 가. 아이..
by 흑진주 at 12/30
김옥빈은 참으로.. 지못미였어...
by 흑진주 at 12/30
에딘/ TV로 볼때는 아이맥스의 ..
by 나특한 at 12/28
elliot/ 글쎄요. 그렇다면 2D로 보..
by 나특한 at 12/28
네, 저도 지난 주말 아이맥스로 보..
by 에딘 at 12/24
영화 보고 싶은데, 때가 아니네요..
by 미엘르 at 12/22
영화관서 보다가 나왔습니다;;진짜..
by 어우.. at 12/11

디스트릭트 9, SF의 탈을 쓴 화끈..
by 벽돌 쌓는 사람
'살인자'라는 이름으로 살아간다..
by 컬쳐몬닷컴
스타 트렉 : 더 비기닝 (Star Trek..
by 진사야의 비주얼 다이어리
스타트렉(2009)
by 잠보니스틱스
jjjismy의 생각
by jjjismy's me2DAY
슬럼독 밀리어네어 (Slumdog Mil..
by 진사야의 비주얼 다이어리
splim의 생각
by splim's me2DAY
백일몽의 생각
by stadia's me2DAY
[74%] 해프닝, 누가 재미없대!?
by Plan9 Blog
IRON MAN 영상편집 리믹스 뮤..
by nplayon